로고디자인의 4가지 종류: 어떻게 옳바르게 사용 할 수 있을까요?.

- 소요시간

브랜드의 얼굴, 로고디자인에 대해 알아보겠습니다.

로고란 무엇일까요? 어떤 사람들은 로고디자인을 브랜딩이라고 생각하고 개념을 혼용하는 경우도 있지만 로고는 브랜딩의 요소 중 일부입니다. 하지만 그만큼 브랜딩에서 매우 중요한 위치에 있습니다. 실질적으로 고객들에게 ‘보여지는’ 요소이기 때문이죠.

브랜드의 모든 정체성과 방향, 스토리를 그대로 풀어내는 일은 어렵지 않을 것 입니다. 하지만 하나의 단순한 로고로 재탄생 시키는 일은 매우 어렵고 복잡한 일입니다. 여러분은 로고에 대해 얼마나 알고 계신가요? 지금부터 하나씩 알아보겠습니다.

먼저 로고의 스타일에 대해 알아볼까요? 로고의 스타일은 크게 4가지 정도로 구분할 수 있습니다. 물론 더 세분화 할 수도 있고 더 간략하게 나눌 수도 있겠죠.

 

심볼 / 브랜드마크

심볼 / 브랜드마크 로고

이미지로만 표현한 로고를 심볼 혹은 브랜드마크 라고 부릅니다. 텍스트 없이 이미지만으로 어필해야 하기 때문에 핵심적인 메세지를 담아서 만들어야 합니다. 인지도가 생긴 후에 바뀌는 경우도 있습니다.

 

워드마크 / 로고타입

워드마크 / 로고타입 로고

텍스트만으로 이루어진 로고입니다. 보통은 브랜드명을 기재하고 거기에 슬로건을 작게 넣기도 합니다. 기성 서체를 그대로 사용하기도 하고 서체를 살짝 변형하거나 아예 새로 서체를 만들어 사용하는 경우도 있습니다. 최근에는 캘리그라피를 활용하는 경우도 늘어나고 있습니다.

 

콤비네이션 / 시그니쳐

콤비네이션 / 시그니쳐 로고

 

심볼과 워드마크를 합쳐 사용하는 경우입니다. 심볼과 워드마크를 따로 사용하고 필요한 경우에 콤비네이션으로 사용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심볼만으로는 전달이 어려울 때 효과적입니다. 많은 로고가 이런 방법을 활용하고 있습니다.

 

엠블렘마크

엠블렘마크 로고

심볼과 텍스트를 도형안에 맞춰 만든 로고입니다. 보통은 원형에 맞춰 만들며 텍스트를 사용하면서 심벌의 특징을 살려 사용할 수 있습니다.

 

Conclusion

로고의 스타일은 ‘잘 보여지게’ 하는 요소 중 하나입니다. 그렇기 때문에 업종이나 규모, 로고가 주로 사용되는 위치 등을 고려해서 적절하게 선택해야 고객들에게 더 확실하게 보여 줄 수 있습니다. 물론 브랜딩을 통해 확실한 가이드를 정하고 통일성을 유지할 수 있다면 한가지 스타일 뿐만 아니라 여러가지 스타일을 사용해도 좋을 것입니다.

로고는 브랜드의 얼굴과 같습니다. 인정받는 브랜드를 만들고 싶다면 반드시 전문적인 브랜딩을 통해 만들어 확실한 정체성을 갖춰 완성되어야 합니다. 철학이 담긴 브랜드의 가치는 반드시 고객들에게 전달됩니다.